[논평]이완용이 웃는다. 친일사대매국 윤석열 정권을 강력히 규탄한다!

관리자
2023-03-03
조회수 389

이완용이 웃는다. 친일사대매국 윤석열 정권을 강력히 규탄한다!


친일 매국노 이완용이 웃었다. 

올해로 104주년을 맞은 3.1절 기념식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일본을 ‘글로벌 어젠다에 협력하는 파트너’로 표현했다. 과거의 역사는 잊지 말아야 한다면서도, 일본의 식민 지배에 대한 부분은 지워버리고 한미일 3자 협력의 중요성만을 역설한 것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국권 상실의 책임이 ‘세계사의 변화에 제대로 준비하지 못한’ 우리에게 있다고 규정했다. 이는 지금으로부터 104년 전, 독립운동가들을 핍박하고 우리 민중들을 억압하는데 앞장섰던 친일파들의 논리와 조금도 다르지 않다. 한미일 동맹을 위해 굴욕적인 외교도 마다하지 않는  윤석열 정부다운 발상이다.


일본을 향한 윤석열 정부의 끝없는 구애가 점점 더 점입가경이다. 일본의 사죄와 배상을 요구해도 부족할 판에, 사과할 의향도 없는 침략자를 윤석열 정부가 스스로 용서하고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파트너로 인정한 것이다. 한일관계를 개선하겠다며 강제징용 문제 졸속해결을 추진하고, ‘다케시마의 날’ 행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일본의 해상자위대를 독도 인근 해상까지 불러들이더니, 급기야 3.1절 기념식에서 망언을 쏟아내고 말았다. 과거 어느 보수 정부도 3.1절 기념식에서 이런 추태를 보인 적은 없었다. 3.1절 104주년을 맞이하는 국민의 정서를 조금이라도 고려했다면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인 것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한미일 3자 협력의 중요성을 피력하며 그 가치를, 104년 전 조국의 자유와 독립을 외친 정신과 다르지 않다고 언급했다. 조국을 위해 헌신한 그 고귀한 정신과 동아시아 신냉전을 부추기는 한미일 동맹을 어떻게 비교할 수 있단 말인가. 윤석열 대통령의 저열한 역사인식이 반영된 경박스러운 발언이 어제오늘의 일은 아니지만, 이번에는 도를 넘어도 한참 넘었다.


윤석열 대통령은 ‘우리가 변화하는 세계사의 흐름을 읽지 못하고 미래를 제대로 준비하지 못한다면 과거의 불행이 반복될 것’이라고 단언했다. 의도는 다르겠지만 분명 맞는 말이다. 지금 윤석열 정부가 추진하는데로 한미일 군사동맹이 완성된다면 일본의 군대가 다시 한반도에 상륙하는 불행이 반복될 수 있다. 조국의 독립을 위해 헌신하셨던 선열들이 지하에서 통곡할 일이다.


게다가 대통령실의 해명은 더욱 가관이다. 대통령실은 2일 “한쪽은 어떻게든 과거를 극복하고 미래를 향해 나아가자는 세력과 어떻게든 반일 감정과 혐한 감정을 이용해서 정치적 반사이익을 얻으려는 세력이 있다”면서 “과연 어느 쪽이 좀 더 국가 이익을 위해 고민하고 미래 세대를 위해 고민하는 세력인지 현명한 국민들이 잘 판단하리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국민 앞에 사과는 못할망정 책임을 국민에게 전가하는 비상식적인 발언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 윤석열 대통령과 대통령실은 당장 국민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하라.


과거사 문제에 대한 사죄와 해결 없이 일본과의 협력은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윤석열 정부는 더 이상 천박한 궤변으로 독립운동가들과 순국선열들을 욕보이지 말라. 3.1운동 정신을 폄훼하며 한일관계 개선에 목숨거는 윤석열 정부를 규탄한다.


일본의 식민지배는 지울 수 없는 역사다.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전국민중행동은 식민사관에 입각한 대통령의 역사인식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는 바이며, 일제 식민지배에 맞서 싸운 독립운동가들과 순국선열, 그리고 우리 국민에게 당장 사죄하지 않는다면 분노를 넘어서 반드시 윤석열 정권을 심판할 것이다.


2023년 3월 3일

전국민중행동

0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