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윤석열 후보는 8천만 민족의 ‘공멸’을 원하는 것인가

관리자
2022-01-12
조회수 173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11일 진행된 신년 기자회견에서 북 미사일 방지 계획에 대한 질문에 “3축 체제의 가장 앞에 있는 킬체인(Kill-Chain)이라는 선제 타격 밖에 막을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밝혔으며 “북의 호의를 평화 쇼라고 보고 있다”는 등 남북관계에 대한 대단히 위험한 발상을 갖고 있음을 드러냈다.


선거철마다 나오는 ‘북풍’몰이가 다시 시작됐다. 윤 후보는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멸공’에 동조하며, 멸치와 콩을 사는 모습으로 저급한 언론플레이를 시도하더니, 이번엔 한반도 평화에 대한 도발적인 주장으로 우리 민족을 전쟁의 위험으로 빠트리려고 하고 있다. 


위험천만한 주장이 아닐 수 없다. 한 나라를 책임져야 하는 대선 후보라는 자가 전쟁을 일으키겠다고 선언하는 것과 다르지 않다. 북에 대한 선제공격과 보복 응징을 위한 ‘한국형 3축체계’는 △선제타격하는 킬체인(Kill Chain) △한국형 미사일 방어체계(KAMD) △대량응징보복(KMPR)으로 이뤄져있는데 이는 2019년 이름이 변경되어 현재 3축체계는 핵·WMD(대량살상무기) 대응 체계로 불리고 있다. 윤 후보가 언급한 ‘선제타격’은 필시 전쟁을 불러오게 되어있다. 우리 8천만 전 민족을 ‘공멸’에 이르게 할 것이다.


한반도에서 전쟁의 비극이 다시 반복되어서는 안된다. 대결이 아닌 평화를 택하라.

남북합의 이행으로 민족공동 번영의 길로 나가야 한다. 

전쟁을 일으킬 선제공격을 운운해 국민의 안보 불안을 부추길 것이 아니라 한반도 평화를 택하라. 2018년 어렵게 쌓아올린 4.27판문점선언, 9월 평양공동선언의 남북합의. 이전으로 결코 돌아가서는 안된다.


현재의 한반도 평화 상황은 매우 심각하지만 제 목소리를 내는 이가 없는 참담한 상황이다. 북에 대한 ‘선제 공격’을 포함한 작전계획 5015를 기반으로 한 군사전략으로 한미연합군사연습은 여전히 진행 중에 있으며, 이런 계획을 뒷받침하는 킬체인, 3축체계 사업에 대한 국방예산은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 들어(2017년 이래) 지금까지 약 25조원을 집행해 왔다. 대결과 갈등을 부추기는 군사전략 자체를 전면 수정해야 한다. 모든 대선후보가 오는 3월에 강행될 한미연합군사연습 영구 중단을 위해 초당적으로 노력해야 한다. 


어떤 정부가 들어서든 한반도에서 평화는 선택이 아니라 필수여야 한다.

다시 한 번 윤석열 후보의 대결 조장 발언을 강력히 규탄하며, 전국민중행동은 앞으로도 대결이 아닌 한반도 평화와 통일실현을 위해 투쟁해 나갈 것이다. 


2022년 1월 12일

전국민중행동(준)

0 0